Pornograph Magazine

  • Editorial Design

The sociery has built up a wall, and within the wall people don't have many options to choose from: watching porn is frowned upon — at least something people are not proud of. Nude? Arty, often lack of sensation and intensity, therefore considered to be the preserve of the minority. There must be a way, and I saw Blue Ocean between those two markets.

'Sensational enough to spice up the five senses, yet tasteful, classy enough to come up to the surface.'

Gold foiling, Digital Printing, Leather
197 * 280 mm

사회는 굳건한 벽을 쌓아 올렸고, 그 벽 안에서 사람들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이란 많지 않았다: 포르노 시청은 혹 다른 누구의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지도 모른다 — 최소한 편하게 이야기할 자랑거리는 아닐테고. 누드? 진부한 예술적 감상은 보통 센세이션과 강렬함과는 거리가 먼 경우가 많아 종종 소수의 전유물이 되기 쉽상이다. 포르노그래프 매거진은 성인들이 성을 접하게 되는 gap 속 괴리감을 파고든다.

'오감을 자극할 만한 짜릿함, 동시에 우아하고 고상한'

유광 금박, 디지털 인쇄, 가죽
197 * 280 mm

Year 2011

Client Conceptual

Services Editorial,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