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 Café Mnmlst

  • Branding / Space Design

It all started from a simple question. What if we work at a nicer place? Then wouldn’t it be even better to feel like we were working at a cafe? No cubicle, no office, but a cafe. One of designer’s dreams have come true.

정말 간단한 질문에서 시작되었다. 더 좋은 곳에서 일하면 어떨까? 카페에서 일하는 것 같으면 더 좋지 않을까? 딱딱한 사무실도 아닌, 오피스도 아닌 카페. 소소한 디자이너의 꿈 중 하나가 이루어진 순간이었다.

Year 2016

Client minimalist

Services Branding / Space